엄마가 되고 나니까,

모든 아이들이 다 예쁘고, 다 아프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더라고요.

그래서 엄마가 되면 성숙해진다는 말이 맞나봐요..

우리 아이가 아파서 병원에 자주 다녀오거든요.

갈때마다 아픈 아이들이 되게 많더라고요..

그래서 속으로 기도해요. 우리 아이가 회복할 수 있게 해주세요.

우리아이뿐만 아니라 환아들도 아프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를 하는데 눈물이 나더라고요..

우리아이가 병원에 입원을 자주 했었어요.

그래서 입원을 할때 알게 된 환아 엄마들이 계셨고, 지금도 아주 가끔 연락을 주고 받고 있어요.

알고 지내던 환아 엄마한테 연락이 갑자기 와서.. 하늘나라에 갔다는 소식을 듣고, 엄청 울었어요.

다른 아이인데, 마음이 되게 아프더라고요..

또 지나가다 마주친 환아 엄마를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고 하는데, 아이 잘지내냐 물어보니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중환자실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놀라가지고 또 눈물이 나더라고요.

저희 아이도 잠깐 중환자실에 있었어요~~

되게 건강하게 걸었던 아이였는데 갑자기 이렇게 되니까 그래서 기도를 합니다..

잘 알지못하지만 그래도 주님의 손길로 치유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우리아이가 주님의 은혜로 조금씩 회복중입니다.

아이가 다른 사람을 돕고, 위할 줄 아는 아이로 자랄 수 있도록 잘 키워볼려고요~

계속해서 우리아이뿐만 아니라 다른 환아들을 위해서 기도를 끊임없이 할려고요.

주님..도 많이 많이 아프시다는거 압니다..

환아들이 웃는 모습 참 예쁩니다.. 그 예쁜 웃음을 잘 지킬 수 있게 도와주세요.. 아멘!

# 스토리버드(storybird) 활용!

  1. 제나  2019.02.27 15:48 신고

    아직 아이를 낳아본적이 없어서 그 마음을 다 이해하진 못하지만,
    어린 아이들이 아파하는 모습을 보면 늘 마음이 안타깝더라구요.
    아이들이 환하게 웃으면서 아프지않고 잘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

  2. 2019.02.27 16:24

    비밀댓글입니다

  3. 공수래공수거 2019.02.28 08:14 신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수 있도록 환경이 좋아졌으면 합니다.

  4. kangdante 2019.02.28 08:50 신고

    관심을 가지는 것만큼 보이기 마련이지요
    관심은 사랑입니다.. ^^

 스토리버드(storybrid)를 활용해서 육아 그림일기를 썼습니다.

육아그림일기를 쓰는게 쉽지않더라고요.

일기를 매일 쓰는 것도 어려운데, 이런것까지 하니까 어렵네요.

저는 우리아이가 이렇게 자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써보았어요.

저는 우리아이에게 공부를 강요시키지 않으려고 해요.

공부를 강요시키지 않고, 바다처럼 자유로운 생각을 갖고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을거에요.

그리고 또 인성이 바른 아이로 키우고 싶어요.

아이를 키우면서 쉽지 않겠지만, 그래도 그래도 해볼거에요.

예전에 우리 아이를 데리고 아쿠아쿰 보러갔는데, 이게 뭔지 모르니까 영 관심이 없어하더라고요.

나중에 아이가 어느정도 인식이 되었을때 다시 한번 데리고 갈려고 해요~~

처음부터 말씀 드렸지만, 우리 아이는 다른 아이와 달리 특별한 아이고, 아픈 아이에요~

얼렁 회복해서 아이가 스스로 걷고

함께 마음껏 가족여행도 다녀오고, 나들이도 다녀오고 싶어요.

지금까지 그런적 없어서 가족과 함께 하는 활동에 간절한 마음이 되게 커요.

그래도 하나님이 우리 아이를 끝까지 지켜주고 있기 때문에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천천히 서서히 나아갈려고 해요. 머릿속은 알겠지만 마음은 그렇지가 않더라고요.

모든 부모들도 그러실거에요.

하나님의 은혜를 지금까지 계속 부어주셨고, 분명히 하나님의 뜻을 보여주실거라 믿어요.

육아그림일기를 통해서 엄마로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고,

육아를 하면서 내가 실수한게 있었는지, 감사한게 무엇이었는지 주마등처럼 지나가더라고요.

사소한 것부터 하나 하나 감사하면서 지내는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스토리버드(storybrid)를 통해서 그림을 고르고 나의 생각을 넣고 되게 좋은 것 같아요.

이것을 통해서 창의력이 넘치려고 하네요~~~

그림을 내가 골라서 선택할 수 있어서 진짜 좋은 것 같아요.

 

모든 부모님들 홧팅입니다 ^^

  1. 까칠양파 2019.02.24 17:19 신고

    육아그림일기라, 저도 엄마가 되면 꼭 써야겠네요.ㅎㅎ

    • 육아그림일기 갠찮더라고용~ 잔에 글로 태교 겸 일기 썼는데 쓰다가 말았어요~ 일기를 꾸준히 쓰는게 찾어려워요

  2. 방구석미슐랭 2019.02.25 00:43 신고

    아이가 어떤 아픔을 갖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회복되길 바랄게요~!

    • 감사합니다~ 뱃속에 있을때부터 아픈 아이라 얼렁 회복되었음 좋겠어요! 우리아이뿐만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요!

  3. 봉리브르 2019.02.25 07:09 신고

    예쁘고 따뜻한 육아일기네요.
    아이가 어서 낫기를 바랍니다..^^

  4. pennpenn 2019.02.25 07:14 신고

    육아일기는 나중에 성장한
    아이에게 매우 뜻 깊은 선물이 될 것 같아요.

    2월 마지막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월요일을 잘 보내세요.

  5. kangdante 2019.02.25 08:41 신고

    아이가 어떻게 자라느냐는
    부모의 평소 행동에 달려 있는 것 같아요
    부모가 변하면 자식도 변합니다.. ^^

  6. 공수래공수거 2019.02.25 08:49 신고

    멋진 그림일기입니다.
    아이가 건강하길 저도 바래 봅니다.

워킹맘의 고충.. 진짜 진짜 많은 것 같아요.

육아에 일에 둘다 완벽하게 해낼 수 없는 것 같지만 그래도 해보고 싶은 엄마의 욕심이죠..

아이를 위해서 멋진 엄마가 되고 싶으니깐요

스토리버드(Storybird)

2번째 육아 그림일기

육아 그림일기를 제작하면서 어찌나 눈물이 나는지 주책입니다 ㅜㅜ

스토리버드(Storybird)를 통해서 내가 아마추어 동화작가가 되는 것 같아서

뭔가 뿌듯한 느낌은 드는 것은 뭐죠? ㅋㅋ

아이가 아프다하면 차라리 제가 아픈게 더 낫다는 모든 부모의 마음이죠..

부모가 되기 전 이런 마음을 과연 들까? 생각을 했었는데,

막상 부모가 되니까 이런 생각을 억지로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아이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점점 강해지는 것 같아요.

사람은 참 신기한 것 같아요~

그래서 부모가 되어가는 과정 중에 하나인 것 같아요.

 

워킹맘이나 아이를 위해 집중하는 온리맘(onlymom)

힘내세요!!

 

  1. T9 2019.02.20 12:17 신고

    스토리버드, 이런 게 있는 줄 처음 알았네요! 예쁘고 공감가는 그림일기예요. :-)

부모가 되서 서툰 부분이 많지만 육아를 통해서 배우고, 성장하게 되는 것 같아요.

스토리버드(Storybird)

동화작가처럼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고 해서 한번 해보았습니다.

그림책처럼 저의 이야기 또한 모든 부모에게 공감이 될 것 같아서 한번 제작해보았습니다 ^^

내가 생각하는 그림과 글을 맞춰서 제작하는게 쉽지않지만,

그래도 할만하더라고요~

육아 그림일기를 통해서 다시 한번 저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되더라고요.

육아공부 Ing......

학교공부보다 회사일보다 더 어려운 육아공부~

쭈자매러블리 육.아.소.통을 통해서

함께 공유를 하고 또 공감도 나누고 싶어서 시작하게 되었어요~

아직 시작은 서툴지만, 천천히 함께 만들어가려고 해요.

일단 어떻게 시작하냐? 고민이 많았어요.

우리아이와 함께 하는 사진을 올릴까 하다가 그림으로 대신해서

그림일기를 해볼까해서 해보고, 나중에 다양하게 시도를 해보려고 해요. ^^

일단 먼저 요즘 4차산업혁명시대인거 아시죠?

거기에 맞게 여러가지 기술이 많더라고요. 그림을 딱 고르고, 하고 싶은 말을 골라서 딱 하면

알아서 해주는 AI 인공지능처럼 조금씩 발달 되어가더라고요.

 

그래서 스토리버드(Storybird) 라고 모든사람을 위한 시각적 이야기를 보여주는 것이며,

모든시대의 작가들, 독자들, 그리고 예술가들을 위한 플랫폼이라고 합니다.

모든 사람들이 시각적 이야기를 보여주면서 서로 격려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일단 작가, 독자, 예술가뿐만 아니라 가족도 친구들도, 선생님, 학생들, 아마추어, 전문가들까지

스토리버드(Storybird) 를 통해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거죠~

되게 신기해서 저도 한번 새롭게 시도를 해보았습니다.

 

스토리버드(Storybird)를

통해서 만든 제 그림입니다.

그림을 어떻게 그려야 할지 고민할 필요 없이 원하는 그림을 고를 수 있고,

하고 싶은 말도 고를 수 있어서 아마추어인 저는 참여 할 수 있더라고요.

저는 아빠와 아이가 서로 애틋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그림을 골랐어요~

제 남편이 지금 저희 아들을 되게 애지중지하게 아껴요.

물론 모든 아빠, 엄마들이 그러죠~

특별한 이야기가 있다면? 저희 아이가 태어났을 때부터 아팠고, 수술도 많이 했고, 지금은 건강하게 회복중입니다.

그래서 더 사랑을 주려고 하고 있어요.

영어를 보시면 다들 아실거에요~~

나와 당신

지금 우리 함께 (함께 하고 있다는 의미)

너의 이야기 행복하다 (우리 아이와 함께 이야기를 만들 수 있어서 행복하다는 의미)

영어를 보면 되게 단순한데, 담겨져 있는 의미가 저한테 엄청 크답니다.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시작할지 모르겠지만,

천천히 시작하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