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요리를 도전한 구수한 된장찌개입니다.

된장찌개 만드는게 어렵다 하더라고요. 그래서 겁이 났지만 그래도 한번 도전을 해보았습니다.

일단 재료부터 준비를 했는데, 예쁘게 안나왔어요 ㅜㅜ

재료부터 구입을 해서 다듬을때까지 시간이 좀 걸렸고, 귀찮았지만

그래도 열심히 열심히 준비를 했습니다.

무, 애호박, 느타리버섯, 두부, 된장을 준비했습니다.

무, 애호박을 썰고 또 양파도 썰었어요. 그리고 또 느타리버섯도 다듬어주었습니다.

일단 먼저 물을 넣고 끊이는 과정에 된장을 풀고, 잘게 썰은 무를 넣었어요.

된장을 계속 끊이면 끊일수록 깊은 맛이 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또 애호박을 넣고, 양파도 넣었어요.

양파 사진이 없네유...

막 넣어보자는 쭈자매러블리입니다

맛없으면 조미료를 넣으면 되니깐요! (비밀은 라면수프같은 '다시다'가 도와줄거니깐요)

이제 조금씩 끊이기 시작하면 느타리버섯도 넣었습니다.

잘하고 있는지 몰겠지만, 일단 열심히 요리를 해보자는 마음으로 했어요.

맛있게 팔팔팔 끊여라 끊여라~ ♩♪♬

팔팔팔 끊이면 부순물이 나오잖아요~

그것을 건졌습니다. 왜케 많은지 계속 건졌어요. ㅋㅋㅋㅋ

이제 마무리단계!! 두부를 넣었어요.

고소한 두부 한모를 아예 다 넣었습니다. 넘치든 말든 일단 다 넣었어요~

이제 팔팔팔 끊이기만 하면 끝인데, 맛을 봐야죠!

맛을 보니까 너무 싱거웠어요 ㅜ 그래서 마지막 조미료를 넣기 전에 된장을 더 풀어서 넣었어요.

마무리 단계에 된장을 풀어서 넣었습니다~~~~

완전 초보티가 난 쭈자매러블리지만, 그래도 요리는 이런거구나 느끼면서 했어요.

된장을 많이 푸니까 그나마 된장찌개 맛이 나더라고요.

그래서 다행히 조미료!! 비법인 다시다를 넣지 않았습니다.

남편이 먹어보니까 오오 괜찮다고 하면서 건강한 요리를 먹어보는게 처음이네 하면서 맛있게 먹어주었습니다.

한번 해봤으니까 앞으로 실력을 늘면서 더 맛있는 된장찌개가 되겠쥬?

그런데 남편이 원하는 된장찌개 맛이 있대요. 뭐냐고 물어보니까 고기식당에 가면 된장찌개를 주잖아요~

약간 짜고 얼큰한 그런 된장찌개를 먹고 싶다는거에요..

그래서 제가 말했죠.. 그럼 고기식당에 가서 먹으라고 했어요 ㅋㅋ 남편이 그 말듣고 깨갱하고 말없이 맛있게 먹어주었습니다 ^^

역시 요리는 언제나 어렵습니다. 레시피를 봐도 만드는 손맛이 다르다고 하잖아요.

3번째 요리는 뭐할까 고민을 하고 찾아올게요~

'# 맛.있.는.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보요리_구수한 된장찌개  (7) 2019.02.23
#초보요리_알콩달콩 볶음밥  (22) 2019.02.19
  1. 휴식같은 친구 2019.02.23 11:24 신고

    된장찌개는 된장맛이 좌우할 것 같습니다.
    맛있게 잘 보고 갑니다.

  2. 미.야 2019.02.23 17:10 신고

    절대 초보요리가 아니어보여용.. 초보는 아마 저인듯 ㅋㅋㅋ

  3. GeniusJW 2019.02.24 02:32 신고

    된장찌개 끓이는 방법 잘 보았어요!!ㅋ

  4. 직관지껄 2019.02.25 15:49 신고

    멸치를 몇마리를 전자렌지에 돌려 빠삭하게 말린뒤 아주 곱게 부스러트린뒤 된장에 넣어보세요.. 맛 끝내줍니다. ㅎㅎㅎ 잘 읽고가요~~~~

맛있는 요리를 만들고 싶은 쭈러블리 자매입니다~~

제가 요리를 진짜 진짜 못하거든요. 저희 엄마는 잘하는데... 엄마에 딸이라고 하는데 왜 실력이 안느는지..

그래서 요리를 하긴 하는데, 잘은 못해서 요리를 틈틈히 하려고 해요.

먼저 올리브 기름을 살짝 붓고, 그 위에 파를 넣었어요.

파기름이 나면 날수록 맛과 냄새가 고소해진대요.

그 다음에 당근이랑 호박을 잘게 잘게 썰어서 파기름 위에 볶아봅니다~~~(초보티가 나네요.. ㅜㅜ)

계란을 쉐킷 쉐킷해서 볶아주고, 그 다음에 밥을 얹어서 당근, 호박과 함께 쉐킷 쉐킷했습니다.

요리를 정말 정말 잘하는 아내가 되면 남편은 되게 좋아할 것 같은데,

그러기까지 아직 멀었다는 사실이라는 게 마음이 참.... 짠합니다

밥을 동그랗게 말아서 접시 위에다 예쁘게 두고, 그 위에 이미 볶아 놓은 계란을 위에다 뿌려줍니다.

예쁘게 뿌리고 싶었는데 실패.... 에라잇 몰겠다하고 그냥 뿌렸어요.

볶음밥 위에 계란을 얹어놓았으면 그 위에 케찹을 쫘아악!!

뭔가 깔끔하지는 않지만, 먹기 좋게 해놔서 스스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이정도면 누구나 다 할 수 있잖아요.

이것보다 더 잘하실 분들이 계실거에요. 하지만 저는 그래도 열심히 했으니깐요!

남편과 함께 알콩달콩 볶음밥을 먹었는데, 이거 가지고 부족해서...라면을 먹었습니다.

요리를 할 때 손이 커야 양을 많이 만들고 할텐데,

저는 조그마하게 만들어가지고 남편의 배를 든든하게 채워주지 못했네요.

그래도 남편이 맛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쓰담 쓰담해줬어요~

다음에는 계속 해서 틈틈히 요리를 할때마다 글을 올릴려고 해요~

부족하지만 내조여왕이 되기 위해서 요리부터 탄탄히 쌓아야할 것 같아요.

요리는 넘나 어려워....요

 

다음에 또 찾아올게요~ ^^

'# 맛.있.는.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보요리_구수한 된장찌개  (7) 2019.02.23
#초보요리_알콩달콩 볶음밥  (22) 2019.02.19
  1. 식빵이. 2019.02.19 16:32 신고

    식사로도 좋아보이고
    간식으로도 좋을것같아요

  2. 후미카와 2019.02.19 17:06 신고

    간단하지만 저것도 정성이 들어가지요. 야채도 다 다듬어야 하고 볶고 계란물 만들고. 정성입니다. ^^ 정성인데 맛이 없을리가 없어요 ^

  3. unity definition 2019.02.19 17:09 신고

    계란밥 저도 자주 해먹는데 맛도 좋고 영양가도 높아서 좋아요~
    좋은 글 잘봤어요^^

  4. 겨울보리 2019.02.19 19:30 신고

    한입먹으면 오므라이스 맛이날거같아요^^ 정성스런 글과 음식사진 잘 보고갑니다.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용^^♡

  5. 쏙앤필 2019.02.19 20:11 신고

    동그란 볶음밥이네요? ㅎㅎ 먹기 좋겠어요~저도 볶음밥할때 파기름 하는데 넘 맛있더라구요~ 잘보고 가요^^

  6. binkan 2019.02.19 23:11 신고

    초보가 하기에 간단하고 쉬운 요리인 것 같아요ㅋㅋ저도 시간나면 집에서 해봐야겠어요!!

  7. 주니장30 2019.02.19 23:59 신고

    내가 만들어먹는 요리는 더 맛있죠~ ㅎㅎㅎ

  8. 따스한 토끼 2019.02.20 00:21 신고

    주먹밥 같은 동그란 볶음밥 너무 귀엽네요 😆
    요리하시느라 수고하셨어요~~!ㅎㅎ

  9.      2019.02.20 05:10 신고

    요리 못하시는 거 맞나요?ㅎㅎㅎ 사진 비쥬얼로 보면 엄청 맛있을 것 같아요 ㅎㅎ

  10. *저녁노을* 2019.02.20 06:39 신고

    ㅎㅎ요리 하다보면 늘어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11. 히티틀러 2019.02.20 15:19 신고

    일단 요리를 한다는 거 자체가 부지런하신겁니다.
    저는 불 사용 = 요리라고 치는데, 그것도 귀찮아요ㅠㅠ

+ Recent posts